이마프는 닫힌 공간을 벗어나 자연으로 나아가는 전시 방식을 택하고 있다. 흔히 화이트 큐브라 불리는 현대적 전시 공간은 20세기 초 예술의 ’변형을 위한 정거장(the station of transfer)’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처음 고안되었다. 당시 예술적 혁신을 위해 이와 같은 공간이 만들어진 것처럼 현대영상예술에도 새로운 무대가 필요하다.
이마프가 선택한 이화의 숲은 자연 그 자체이자 문명의 근원이며, 미래를 꿈꾸는 젊은 예술가의 산실이다. 이마프 출품작의 주를 이루는 싱글채널 비디오는 영화와 CG, 설치미술과 인터랙티브, 웹아트 등과 맞닿아 있으며, 시간이나 공간의 제약 없이 작가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현대 영상예술의 결정체이다. 이화의 숲과 싱글채널 비디오가 만나 빚어낸 독특함이 바로 현대 영상예술의 전망이자 이마프의 정체성이라 할 수 있다.

EMAP, Ewha Media Art Presentation, is since 2001 an open-air sound and moving image festival of high international standard in a central area of Seoul. Occurring each May, at the height of the Korean spring season, EMAP uses the beautiful and varied sceneries of the campus area of Ewha Womans University to stage an event equally directed to the large audience of students as well as a general public of thousands. This year, when Ewha Womans University celebrates its 130 year anniversary, it has been important to create an event of unprecedented scale and quality. The history, scale, and content of EMAP has established it as an international event, carving a seal in the art world next in line to the Gwangju and Pusan Biennials, and to the Seoul Media Art Biennale.
At EMAP some of the finest Korean artists from the field of sound and moving image meet a rich selection of established as well as young international artists. During an intense festival week, the Ewha Womans University Campus is turned into crossroad for artistic exchange where the enthusiasm of audience responses is forged with acclaim from art professionals.

EMAP 메인 비디오

...

Video Portrait 2.5

View More

S.O.S. Save Our Souls 2016

View More

Music and Video 2014

View More